> 뉴스 > 뉴스 > 통신/네트워크
  • 트위터
  • 페이스북
  • 구플러스
  • 네이버밴드
  • 카카오스토리
     
KT·카스, NB-IoT 사업 ‘맞손’…제품·서비스 공동 개발
효과적인 검정과 교정 가능…공정상거래 질서확립과 소비자 신뢰도 향상 기대
2017년 11월 14일 16:01:05 강석오 기자 kang@datanet.co.kr
   

KT(회장 황창규)와 전자저울 업계 1위 카스(대표 김태인)는 NB-IoT를 적용한 제품 및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‘소물인터넷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(MOU)’을 체결했다.

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▲ NB-IoT 기반 전자저울 개발 ▲ 실시간 교정이력 관제, 원격 고장 진단, 소모품 사전 관리 등 네트워크 기반 서비스 개발 ▲ IoT 플랫폼 구축 및 빅데이터 분석 등을 협력한다.

현재 사용되고 있는 저울은 오프라인으로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실시간 사용환경 등에 의한 사후관리가 어렵기 때문에 정기검사 및 교정 등의 누락의 발생하지 않도록 온라인 기반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이 필요한 실정이다.

또한 정확한 측정이 필요한 저울은 검정과 교정이 필요한 장비다. NB-IoT에 기반해 저울 내부 기준 값 변경 여부에 대한 데이터를 원격으로 관제하면 검정과 교정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. 이를 통해 CAS는 공정 상거래 질서확립과 소비자들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 또한 내부 주요 부품에 대한 상태를 확인해 고장 진단과 소모품 관리로 시간과 비용 낭비를 방지할 수 있다.

김준근 KT GiGA IoT사업단장은 “카스와 협력은 IoT를 활용한 이종산업 간의 서비스 융합이며, 빅데이터 분석까지 적용해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전자저울 서비스를 시장에서 보게 될 것”이라며 “IoT 시장을 리딩하기 위해 파트너들과 협력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겠다”고 밝혔다.

강석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  
ⓒ 데이터넷(http://www.datanet.co.kr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  

     

인기기사

 
가장 많이 본 기사
전체기사의견(0)  
 
   *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. (현재 0 byte/최대 400byte)
   *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. [운영원칙]
전체기사의견(0)
사명: (주)화산미디어 | 주소: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24길 26 유성빌딩 2층 | 전화: 070-8282-6180 | 팩스: 02-3446-6170
등록번호: 서울아03408 | 등록년월일: 2014년 11월 4일 | 발행년월일: 2003년 12월 17일 | 사업자등록번호: 211-88-24920
발행인/편집인: 정용달 | 통신판매업신고: 서울강남-01549호 |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: 박하석
Copyright 2010 데이터넷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webmaster@datanet.co.kr